• KT플라자는 KTF에서 KT로 바뀌고 나서 왜이렇게 불친절한지 모르겠다. 나도 모르게 목소리가 높아지고 짜증을 내게 하는 대응태도에 클레임을 걸어보려했었다. 하지만 퇴근 후 방문한 KTm&s 대리점에서 내 질문에 본사와 즉각적으로 협의해서 답변을 줘서 마음을 풀었다.(대리점처럼 해야 정상인데 겨우 시간을 쪼개 찾아간 KT플라자는 왜 이모양 이꼴이 됐는지-_-) 2010-11-01 20:03:21

이 글은 띠용님의 2010년 11월 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.

Posted by 웹퍼
  • 오늘인가 어제인가 6300원으로 하루를 황제처럼 살았다면서 자랑했다는 국회의원의 기사가 떴었다. 반면 같은 체험을 했던 다른 의원은 이것을 가지고 살아가는건 도저히 어려운 일이라는 상반된 기사도 있었고. 누가 더 맞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는 뻔할뻔자임.(어이 국회의원 나으리~ 집안에서 다 보조해준다면야 6300원으로 겨우 살아 볼 수 있겠지만 그걸로 하루가 살아진다고?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ㅋㅋㅋ) 2010-07-27 15:41:01

이 글은 띠용님의 2010년 7월 27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.

Posted by 웹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