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공지를 보면서 느낀 점은 개발자들이 연구하고 생산한 간단한 기본 틀 위에 사용자들이 만들어나가는 문화를 내세웠던 이곳이 알고보니 그게 아니었다는 뒷통수를 맞은 느낌이다. 다른건 몰라도 미투버튼이 하단으로 내려간것이 짜증났는데 그 부분에 대한건 이해를 바라다니..(이제 남은건 적응되느냐 혹은 다른곳을 찾아보느냐의 선택일까? 새 공지를 보니 더 이해가 안돼. 무시당한 느낌임) 2010-07-30 14:34:36
  • 몇 달 전에 즐겁게 잘 쓰고 있던 텍스트큐브닷컴 블로그가 아무런 사전 이야기 없이 공지 하나만으로 블로거닷컴과 합병하겠다라는 이야기를 보고 뒷목잡았듯이 이번의 사태도 비슷한 느낌을 받게 되네. 아놔 다들 자기들 마음대로만 하면 난 어디다가 글을 써야 하는거야?(두 귀를 막고 자기 이야기만 하는 느낌임. 사람도 인터넷도 못믿을 세상이여) 2010-07-30 14:55:47
  • 오늘 낮에 올려진 어처구니가 없었던 공지를 보고 화가 참 많이 났었는데, 탑레이님이 블로그에 올린 글에 조금 누그러트려진것 같다. 하지만 그 공지 덕분에 미투에 대한 애착심은 예전보다는 확실히 떨어진것 같다. 미투 하나만 주구장창 쓰지 말고 마음가는데로 써보는거야.(이젠 미투데이만의 독창성이 사라졌기 때문에 거기나 여기나 똑같아졌으니 재미가 없어진거 같기도 하고 참.) 2010-07-30 23:27:38

이 글은 띠용님의 2010년 7월 3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.

Posted by 웹퍼
  • 부산 클럽멤버쉽 10%할인해서 결제 완료. 어차피 자주 가는거라면 그냥 끊는게 나을꺼 같아서. (축덕후의 기본 므흐흐) 2008-01-25 13:00:26

  • 세상에.. 찌질하기만 할 줄 알았던 축구 사이트(ㅋㅋㅋ)에서 이 사람의 연주곡이 거론되다니! (하긴 저 사람의 콘서트를 보고 왔다는 사람도 있으니께 그러려니 하지만 그래도 신기) 2008-01-25 15:39:41

이 글은 webpher님의 2008년 1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.

Posted by 웹퍼


티스토리 툴바